오늘 소개해드릴 제품의 카테고리는 마이크로 USB 케이블입니다. 보통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많이 사용하는데요. 몇년전에 소개해드린 제품처럼 충전이 두배로 빠르던가, 아니면 PC와의 싱크에서 파일 이동 속도가 빠르다는 등의 신기술을 적용하진 않았습니다. 달라진 점은 총 5가지 컬러로 출시되었다는 점, 재질이 패브릭이라는 점입니다. 제품의 이름은 벨킨 믹스잇 마이크로 USB 케이블 인데요. 일전에 소개해드린 아이폰용 믹스잇 거치대와 동일 라인업으로 보입니다.






    본 제품의 패키지 입니다. 브랜드 및 제품 로고와 표기된 텍스트는 모두 같은 디자인과 컬러이지만, 전면부에 프린팅된 케이블의 컬러만이 해당 제품의 컬러를 알 수 있었습니다. 표기된 텍스트는 본 제품이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점과 길이를 표기해두었고요. 그리고 패키지의 겉 커버를 열면 투명 플라스틱 안에 실제품이 배치되어 있는걸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원하는 컬러가 맞는지 직접 확인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프리스비나 에이샵 같은데서 이 겉 커버를 뜯는다면 점원이 매우 짜증을 내겠죠? 아니면 경보음이라도 울릴지 모르고요. 패키지에서 제품을 꺼내니 어정쩡하거나 꼬임없이 잘 동그랗게 말려있는 케이블을 볼 수 있었습니다.







    본 벨킨 믹스잇 마이크로 USB 케이블은 케이블 재질이 페브릭이며, 단선과 꼬임을 방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상당히 뻣뻣한데, 잘 접혀 일반적인 케이블처럼 돌돌 감지않고 3등분해서 접어서 보관하면 될 것 같습니다. 거기다 각각 골드/실버/ 블랙 컬러를 입혀 기존에 사용하던 제품들과는 다른 멋을 주는데요. 개인적으로 블랙은 일반 케이블 대비 그리 소구되지 않지만 골드와 실버 컬러는 제법 세련되어 보입니다. 부담없이 지인에 선물해줘도 좋을 디자인일 것 같은데, 동일 디자인의 아이폰을 위한 라이트닝 케이블도 있으니 골라서 선물하면 되겠네요.








    브라운 컬러의 가죽을 입은 LG G4에게는 골드 컬러의 믹스잇 케이블을, 화이트 컬러의 화웨이 X3에게는 실버 컬러의 그것을 꽂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LG 워치 어베인의 충전 크래들에는 블랙 컬러의 케이블을 꽂아보았고요. 이외에도 디지털 카메라나 포터블 스피커 등의 다양한 제품에서 충전이나 싱크 용으로 사용할 수 있었는데요. 그 충전/싱크 속도가 여타 케이블보다 빠른건 아니지만 디자인과 단선/꼬임 방지는 잘 해주었습니다. 게다가 1.2m라 길이도 넉넉하였고, 그 디자인이 보기에도 좋았고요.





    동일한 컬러의 믹스잇 케이블을 구입한다면 듀얼 충전 어댑터 (베가)에 함께 사용해도 좋을 듯 합니다. 2-3 등분으로 접어서(?) 편하게 보관할 수 있으니까요.






    본 벨킨 믹스잇 케이블 소개글은 업체로부터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