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6일,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에서 열린 MWC 2018에 다녀왔습니다. 당시 삼성, 소니, 화웨이, LG 등 글로벌 제조사들의 최신 스마트 디바이스를 맛볼 수 있어, 뭇 덕후들의 덕심을 자극해주었는데요.

    디바이스 외에도 5G, AI, 커넥티드카 등의 다양한 키워드를 가진 첨단 기술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그 중 오늘은 MWC 2018에서 만난 KT, 그 중 5G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정리해볼까 합니다.


    KT 5G존에서는 실제 5G 단말을 전시하고, 4G 네트워크와 비교해 5G 네트워크의 빠른 속도를 체감케 하였는데요. 5G의 특성인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바탕으로 여러대의 카메라나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합성해 송출하는 방송 중계를 시연하였습니다.



    실제 U-20 월드컵에서 시범서비스하였던 타임슬라이스에 대한 체험존도 구성되어 있는데요. 경기 속 선수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촬영해 360도로 볼 수 있습니다. 이는 5G 기반의 초대용량 트래픽(일반 영상의 수십배)을 활용하기에 가능하다고 하네요.


    현장에서는 축구장 모형을 설치하고, 쇠공을 파이프으로 던져보내, 5G와 4G 중계할 경우를 비교 시연하였는데요. 4G 네트워크의 경우 끊기거나 버벅이는 현상이 발견되었지만 5G는 그 특성인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바탕으로 고화질 영상을 끊김 없이 볼 수 있었습니다.


    이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전송하고, 데이터 지연 속도를 최소화해 실시간으로 보내며, 경기장과 같은 수만대의 무선신호 속에서도 간섭 없이 안정적인 드론 운용 및 중계를 가능케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삼성, 노키아, 에릭슨 등의 글로벌 제조사들과 공동 개발한 Pre-5G 규격과 NR 규격 기반의 5G 기지국 장비를 전시하였고요. 


    KT와 드래곤플라이가 협업한 완전무선 VR게임 ‘스페셜포스 VR’ 체험존도 금번 MWC 2018에서 선보였습니다. 여기에는 KT만의 5G 콘텐츠 전송 기술(VR Walk-Through ) 응용해 무선 스트리밍으로 멀티플레이 VR게임 체험이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또한 Anti Juddering (흔들림 방지) 기술을 통해 VR 게임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던 멀미감 또는 어지러움을 획기적으로 줄여 사용자들의 부담을 덜어주었습니다.


    이렇게 MWC 2018에서 만난 KT 5G 체험존에 대한 경험담을 모두 정리해보았습니다. KT 5G는 금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시범서비스를 훌륭히 치루어, 향후 상용화에 대한 기대감을 가져다 주었는데요.

    부스 내 서비스존에서 선보인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카 ‘기가드라이브’, 지능형 영상 보안 솔루션 ‘기가아이즈’, 스마트에너지 관제시스템 ‘KT-MEG’ 등도 5G 네트워크와 맞물려 어떤 시너지를 낼지 궁금해집니다.

    후속 포스팅에서는 아직 미처 소개해드리지 못한 다양한 모바일 디바이스와 이에 적용된 기술들에 대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