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6일,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에서 열린 MWC 2018에 다녀왔습니다. 이미 지난 포스팅들에서 수차례 언급했지만, 이 곳에 방문한 가장 큰 이유는 최신 스마트폰을 만나보기 위함인데요.

    이 박람회를 통해 여러 글로벌 제조사에서 신제품을 공개하고 전시하는데, 작년 행사에서 상반기 플래그십 ‘G6’를 공개한 LG전자에서는 새로운 G시리즈가 아닌 작년 하반기 플래그십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들고 왔습니다.

    제품의 이름은 V30S 씽큐로, LG전자의 자체적인 AI 기술인 ‘씽큐’를 적용한 최초의 LG 스마트폰인데요. 기존의 구글 어시스턴트는 그대로 지원하면서, 카메라에만 씽큐의 AI 기술을 적용했다고 합니다.


    해당 기능을 사용하려면, 먼저 카메라 앱에서 셔터버튼 상단에 있는 AI캠 텍스트 메뉴를 선택하고요. 이후 피사체에 V30S 씽큐의 후면카메라를 들이대면 AI가 피사체를 자동으로 분석합니다.


    AI는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등의 8가지로 분류하며, 이 중 피사체에 맞는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는데요. 사진 속 카메라 앱을 보면 V30S의 후면카메라로 담은 ‘꽃’을 정확하게 ‘꽃’이라 인식하였습니다.

    그리고 ‘꽃’이라는 피사체에 맞는 네개의 촬영 모드(필터)를 추천해주는데요. 개인적으로는 AI캠이 자동모드에 흡수되고, 따로 이 모드와 필터를 선택할 필요 없이 바로 피사체에 최적화된 결과물을 보여주면 좋을 것 같은데요.

    우선 자동으로 촬영한 후, 갤러리 앱에서 사후 모드 선택 및 적용이 가능한 방식이었으면 어땠을까 생각되기도 합니다. 물론 사용자의 니즈는 다양하고, 제가 언급한 방식이 무조건 정답은 아닐꺼라 생각되는데요.

    곧 V30에 해당 기능을 적용하고, 한번의 고도화 이후에는 이런 바램을 고민해주면 좋겠습니다.


    또한 Q렌즈라는 기능도 선보였는데요. 이 Q렌즈는 촬영한 사진 속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코드 분석 등을 한번에 제공하는데요. 피사체와 비슷한 이미지를 핀터레스트에서 찾아주거나, QR코드를 스캔해 웹사이트로 이동할 수 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아마존과의 협업을 통해, 피사체 속 물건, 제품을 아마존 모바일 웹사이트에서 확인해줍니다.


    그리고 브라이트 카메라는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촬영 환경의 어두운 정보를 분석해, 기존 보다 훨씬 더 밝은 사진츨 찍을 수 있게 해준다고 합니다.


    이렇게 LG V30S 씽큐의 카메라 신기능을 살펴보았습니다. AI캠은 피사체를 자동으로 분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고요. Q렌즈는 정보을 알려주고, 핀터레스트에서 유사 이미지를 알려주며, 관련 제품 쇼핑도 지원합니다.

    다만 아직 UI나 기능 수행에 필요한 과정과 결과 제공에 있어서는 약간 매끄럽지 못하다는 느낌이 들었는데요. 그럼에도 기능 자체와 컨셉은 조금 인상적이었습니다. 후속 포스팅에선 다른 스마트 디바이스들을 소개해드릴게요.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